현재위치 : 홈 > 주변관광정보 > 고성지역 > 천학정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교암리에 천학정(天鶴亭)이란 멋진 해안 정자가 있다. 고성의 대표적인 해안 정자인 청간정에 비해 거의 알려지지 않은 이 천학정은 청간정과는 또 다른 멋을 지니고 있다. 청간정이 비교적 넓은 평지에 올라앉은 정자여서 시원한 조망을 즐길 수 있다면, 이 천학정은 산비탈 좁은 지형에 들어앉아 시원한 경치는 없지만 아기자기한 해안 경치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천학정이 있는 작은 산이 온통 바위산이어서 해안가의 바위들과 바위를 들이치는 파도를 보고 있노라면 가슴이 시원해진다. 또 이곳에서 보는 일출이 일품이라고 알려져 있는데, 주변 공간이 좁아 많은 사람들이 일출을 보기는 힘들다.







천학정은 팔작지붕의 단층 정자로 양양의 의상대와 크기가 비슷하다. 1931년 이 지방의 유지들이 만든 정자여서 역사는 그리 오래지 않다. 가까이에 교암항과 교암해수욕장이 있어, 포구와 해수욕장을 같이 볼 수도 있다.




서울에서 천학정으로 가는 방법은 크게 세 가지가 있다. 영동고속도로를 이용해 강릉, 주문진, 양양, 속초를 거치는 방법이 첫 번째이고, 양평, 홍천, 인제, 원통, 한계령을 넘어 양양, 속초를 거쳐 올라가는 방법이 두 번째이고, 세 번째는 양평, 홍천, 인제, 원통, 미시령을 거쳐 속초를 거쳐 들어가는 방법이다. 세 번째 미시령을 넘는 경우도 미시령을 넘어 속초로 계속 직진하다가 국민은행 연수원이 있는 사거리에서 우회전하면 7번 국도를 타고 고성으로 가게 된다. 세 가지 방법 모두 속초에서부터 7번 국도를 타고 계속 북쪽으로 달리게 되는데, 청간정과 아야진을 지나 교암항 또는 교암해수욕장 이정표를 따라 우측길로 들어서야 한다. 우측 길로 들어서 약 100m 정도 가면 길 오른쪽에 '天鶴亭'이라는 글이 세로로 쓰여진 돌이 있다. 이 돌을 끼고 우측으로 돌면 천학정으로 오르는 계단을 만난다. 천학정은 계단 바로 위에 있다. 별도의 주차시설이 없는 것이 흠이다. 그러나 그리 차량이 많이 다니는 길이 아니므로 계단 근처 도로변에 차를 세워도 무방하다.
영동고속도로를 이용해 대관령을 넘거나 한계령을 넘어 양양, 속초를 거치는 길은 서울에서는 약 5시간 남짓한 시간이 소요되며, 미시령을 넘게 되면 이보다 약 30분 정도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고속버스나 시외버스를 이용해 속초까지 간 다음, 간성으로 가는 버스를 타고 가다가 교암리에서 내리면 된다.


자료제공 : 투어가이드